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1대1 왜 피하나”, 靑 “5당 대표 회동 먼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5.13 16:44
  • 댓글 0
고민정 대변인이 13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1대1 단독 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5당 대표 회동이 우선이라며 거부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에서 “현재 추경과 민생 현안 등 국회에서 입법으로 풀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 있다”며 “지난해 11월 이후 멈춰버린 여야 5당의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가 재가동되기를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이어 “지난 2018년 8월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본격 가동에 합의했고, 지난해 11월 첫 회의를 통해 경제·민생과 관련된 입법·예산에 초당적으로 협력하기로 합의문을 도출한 바 있다”고 지적하며 “청와대는 산적한 국정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 최대한 빨리 여야정 상설협의체가 정상 가동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특별대담에서 패스트트랙 및 대북 식량지원 등의 현안 해결을 위해 여야 지도부 회동을 제안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지난 10일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담은 해야 할 일이지만, 이 사람 저 사람 끼면 협의가 되지 않을 것”이라며 단독 영수회담을 역제안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및 5당 대표 회동을 재차 촉구하면서, 황 대표의 역제안은 사실상 거절당한 셈이 됐다. 황 대표는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황 대표는 13일 경북 구미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무조건 여야 대표들이 다 한꺼번에 모여야 한다고 하는데 도대체 뭐가 두려워서 저와의 단독 만남을 피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 당만 단독회담 하는 것이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면 다른 당과도 차례차례 단독회담 한다면 밀도있는 논의가 될 것”이라며 “국회와 야당을 그 정도는 존중해야 소통하는 정부라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