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병원 추가 압수수색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13 15:49
  • 댓글 0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광수대)가 이부진 신라호텔 사장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과 관련해 지난 3월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성형외과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경찰이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의 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과 관련 이 사장이 이용한 병원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H 성형외과에 수사관 7명을 보내 진료기록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관련 자료 확보에 나섰다.

이부진 사장 프로포폴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이번이 3번째다. 경찰은 지난 3월 23일 H성형외과를 한 차례 압수수색하고 마약류 관리대장 등을 화ㄱ보했다. 이후 의사 등 병원 관계자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도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수사 과정에서 필요한 병원의 진료기록부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해당 병원에서 이부진 사장의 프로포폴 추가 투약을 위해 다른 사람의 진료기록을 조작했는지 여부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경찰은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가 2016년 H 병원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의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수사에 착수했다. 이에 대해 호텔신라는 이부진 사장의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이부진 사장은 안검하수 수술 등 치료 목적으로 병원을 방문했으며 프로포촐 투약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