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달창' 대필 의혹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13 09:31
  • 댓글 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1일 오후 대구 달서구 성당동 문화예술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대구·경북지역 규탄대회에서 정부를 규탄하는 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시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특히 두 단어 중 달창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것이 더 논란이 되고 있다. 달창은 ‘달빛 창녀단’의 줄임말로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 그룹인 ‘달빛 기사단’을 폄훼하는 뜻이 담겨 있다.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에서 주로 사용되는 용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1일 대구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규탄 집회에서 “KBS 기자가 (문 대통령에게) 물어봤는데 요새 문빠 뭐 달창 이런 사람들한테 공격당하는 거 아시죠”라고 말했다. 이어 “아니 대통령한테 독재 어떻게 생각하냐고 묻지도 못하냐. 묻지도 못하는 거 이게 바로 독재 아니냐”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 인터넷상의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결코 세부적인 그 뜻을 의미하기 위한 의도로 쓴 것이 아님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내고 “법관 출신인 나 원내대표가 달창이라는 생경한 단어를 모르고 썼다는 말을 믿을 수 있을까. 모르고 썼다면 사리 분별력이 없는 것이고, 모른 척 한 것이면 교활하기 그지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나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수석대변인’ 발언을 할 때 그걸 읽으면서 ‘수석부대표’라고 한 번 잘못 읽고 정정하는 것을 보고 본인이 쓴 글이 아닌가 의심했는데 ‘달창’이란 표현이 나온 것을 보고 또 한 번 갸웃했다”며 대필 의혹을 제기했다. 
  
이 최고위원은 또 “원래 본인이 평소에 잘 모르거나 안 쓰던 용어를 쓰는 것 자체가 누군가의 조언을 받고 있다는 것을 방증하는 상황이라 본다. 과거 이회창 총재도 ‘빠순이’라는 단어의 정확한 용법이나 중의적 의미를 모르고 쓰셨던 것처럼 말이다”고 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의 페이스북에는 ‘달창’ 발언을 비판하는 댓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에 맞서 나경원 원내대표 지지자들이 ‘비판 댓글’에 “니들은 안 그랬나”며 반박하는 등 진보 보수층의 이념 대결장을 방불케 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