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직접 성매매 혐의 '자택에 여성 불러'
상태바
승리, 직접 성매매 혐의 '자택에 여성 불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5.1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성접대와 버닝썬 자금 횡령 의혹을 받는 빅뱅 출신 승리가 직접 성매매를 한 혐의가 추가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9일 “승리의 구속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성매매 알선과 성매매,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과 식품위생법 위반이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성매매와 관련된 자세한 혐의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책을 통해 동원된 여성이 당시 승리의 집으로 갔다는 증거를 확보하고 승리를 추궁했다다. 승리는 경찰 조사에서 성관계 사실은 인정했으나 정상적인 만남이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2015년 일본인 투자자 일행 건과 2017년 필리핀 팔라완 생일파티 건 외에 승리가 추가로 성접대를 한 혐의도 나왔다. 추가 성접대가 이루어진 장소는 국내로 추정된다."며 "구체적인 사실관계는 수사를 통해 확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