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인영 만난 나경원 "밥 잘 사는 예쁜 누나 되겠다"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5.09 17:41
  • 댓글 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9일 오후 상견례를 가졌다.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국민의 말씀을 잘 듣고 야당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겠다. 정국의 갈등을 푸는 지혜를 전달해 주시면 심사숙고하고 최대한 존중할 수 있는 길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면 좋겠다. 산불이나 지진 등 우리가 정성을 쏟아야 할 일들이 있는 만큼 가능하면 5월 임시국회라도 열어서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 국회 본연의 일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 원내대표 당선을 계기로 국민이 원하는 국회가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국민의 말씀을 잘 들으면 같이 할 수 있는 면적과 폭이 넓어질 것이고, 야당을 국정의 파트너로 생각하는 부분이 확대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 패스트트랙 안건과 관련해 "결국 어떤 것이 국민을 위한 것인지 진지하게 생각해 봐야 한다"고 말했다.
 

양당 원내대표는 덕담도 나누었다. 나 원내대표는 “(민주당 원내대표 후보) 세 분 가운데 가장 가깝다고 느껴지는 분”이라며 “이 원내대표께서 국회 연구단체를 만들 때 이름을 빌려달라고 해서 두 번도 안 묻고 이름을 빌려드렸고, (함께) 17대 국회에서 처음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는 굉장히 합리적인 보수로 가실 수 있는 분이라고 생각했고, 기대가 크고 응원도 늘 많이 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동안 제가 형님(민주당 홍영표 전 원내대표)을 모시고 여야 협상을 했는데 이제 동생이 나타나서 민생과 국민을 위한 국회가 된다면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가 되겠다”고 농을 던졌다. 이 원내대표는 “밥을 잘 사주신다고 했는데 밥도 잘 먹고 말씀도 많이 하겠다”고 화답했다.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하늘색 재킷을 가리키며 “이 원내대표와 역지사지도 해보고 케미(사람 사이의 화학 반응)도 맞춰보려고 민주당 색깔로 옷을 입었다”고 패션의 의미를 강조했다. 이에 이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 색깔 같다”고 농담을 맞받아 주변에서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이날 이 원내대표의 각당 예방이 끝난 뒤 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야 4당 원내대표들을 만나 국회 정상화와 5월 임시국회 개최 등을 논의했고, 각 원내대표 모두 국회 정상화의 필요성에 동의했다. 이번 방문이 형식적 상견례에 그치지 않고 민생현안 해결의 첫 단추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연금술사 2019-05-11 12:55:47

    누나??? 이런 장난하나!!!!!
    패스트트랙 방해한 저여편네를 당장법적 처벌하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