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1분기 영업익 3,226억원 '자회사 실적 호전'
상태바
SK텔레콤 1분기 영업익 3,226억원 '자회사 실적 호전'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5.07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텔레콤이 2019년 1분기 매출 4조 3,349억원, 영업이익 3,226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7% 증가, 영업이익은 0.9% 감소했다. 이동전화 수입이 감소했지만, 마케팅비용을 줄이고 자회사 실적을 개선해 만회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0.4% 감소했다. SK텔레콤은 “매출 감소는 B2B 연간 사업 실적이 지난해 4분기에 반영되는 계절적 기저효과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영업이익은 43.2% 증가했다. 큰 폭의 영업이익 증가는 2018년 4분기에 1회성 비용이 손실로 잡혔던 반면, 지난해 12월에 편입된 보안 자회사의 실적이 올해 1분기에 더해진 데 따른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반도체 경기 하락 영향으로 자회사 SK하이닉스의 지분법 이익이 감소하며 전년 동기 대비 46.1%, 전분기 대비 21.3% 줄었다.

SK텔레콤은 2019년 1분기 실적과 관련해 “선택약정 할인율 상승 및 가입자 확대에 따른 요금할인 등 매출 감소 요인이 2018년 말을 정점으로 완화되고, 보안 자회사로 편입된 ADT캡스와 SK인포섹의 성장과 11번가의 분기 기준 손익분기점(BEP) 달성 등 자회사 실적 호전이 1분기 실적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