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정용국 목격담 "블랙핑크 매니저 불법주차"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5.07 16:15
  • 댓글 1
블랙핑크 제니.<사진=뉴시스>

개그맨 정용국이 불법 주차를 목격한 일화를 공개했다.

정용국은 6일 SBS라디오 '배성재의 텐'에 출연해 자신이 운영하는 가게에서 벌어진 일화를 소개했다. 

곱창집을 운영 중인 정용국은 "우리 가게 앞에 밤 11시쯤 검정색 벤이 서더라”며 “발렛하시는 분이 '차를 여기다 세우면 딱지를 끊을 수 있으니 발렛을 맡기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매니저로 보이는 사람이 딱 나오더니 '여기 세워놓고 딱지 끊겨도 됩니다'라고 하더라. 저는 그렇게 이야기 하는 사람은 처음 봤다”며 "가게 문 앞에 바로 차를 세우겠다는 이야기다"라며 황당해했다.

정용국은 "이어 코디 2명에 매니저 2명, 총 4명 정도가 내리더니 우리 7명이고 자리를 세팅해달라고 했다"며 "음식이 조리돼서 나올 수 없냐고 하는데 이야기를 들어보니 딱 연예인이었다. 도대체 누가 왔길래 이렇게 하는 거지 싶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조리를 다 해서 음식을 드렸더니 블랙핑크 제니가 왔다"며 "아 저분은 저래도 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배성재 아나운서는 "저도 굉장히 팬이다. 본인 곱창집 홍보를 갑자기 하지 말라"며 맞받았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블랙핑크 측의 불법주차를 비난했다. 누리꾼들은 “YG는 인성교육 안 시키나”, “주차하지말라고 딱지를 끊는건데 무슨 벌금을 주차비처럼 내면 무슨 합법인줄 아나”, “정용국 곤란했을 듯” 등 부적절한 행동이었다는 반응이 대부분이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화이트진선 2019-05-07 17:06:25

    밤11시에 어느 곳에서 주차 단속을 하나요....보통 식당 주변에는 저녁타임에는 거의 상가앞쪽에 주차를 하고 들어가는것 같은데....공무원들이 그 시간까지 주차단속을 한다는 얘기는 처음 듣네요...그걸 알고 매니저분이 한얘기 아닐까요...보통 그렇게들 안하나요...이른저녁도 아니고......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