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광주 찾은 황교안, 물벼락 맞고 한 말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5.03 15:54
  • 댓글 0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취임 후 처음 광주를 찾았다가 물벼락을 맞았다. 

황 대표를 비롯한 한국당 지도부는 3일 오전 광주 송정역에서 ‘문재인 STOP 광주시민이 심판합니다’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규탄대회를 열었다. 대회는 시작부터 순조롭지 않게 진행됐다. 행사 시작 시각인 오전 10시 30분이 가까워져 오면서 광주 송정역 광장은 5월 어머니회, 광주시민단체협의회 등 시민과 대학생들이 수백명 몰려들어 한국당을 성토했다. 

시민단체들은 ‘5.18 역사왜곡 적폐몸통 자유한국당 해체하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오늘 자유한국당이 할 일은 이 자리에 와서 무릎꿇고 사죄하는 것 밖에 없다" "황교안은 물러가라"고 외쳤다. 시민단체의 거센 저항에 부딪힌 한국당 지도부는 광장을 벗어나 인도에서 '문재인 STOP, 전남 시·도민이 심판합니다'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집회를 시작했다. 

황 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는 사람들을 치려고 만드는 것이다. 검찰이 아무리 열심히 수사해도 정권의 입맛에 맞지 않게 하면 공수처가 해당 사건을 가져올 수 있다. 그러니 공수처도 정권에 맞출 수밖에 없고 공수처가 수사하면 공정하게 되지 않을 것"이라고 공수처법을 비난했다. 

황 대표는 이어 "시민 여러분의 도움이 필요하다. 한국당이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 경제를 살릴 테니 밀어달라"고 당부했다.
 
규탄대회를 마친 뒤 황 대표는 KTX에 탑승하기 위해 송정역 에스컬레이터에 올라섰다. 광주지역 시민단체는 황 대표와 한국당 지도부가 올라선 에스컬레이터 앞 뒤를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단체 회원이 황 대표에게 물을 뿌렸다. 

황 대표는 우산을 편 채 근접 경호하는 경찰들에 둘러싸여 역무실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시위대, 한국당 지도부가 한데 뒤엉켜 오도가도 못하는 상황이 됐다.

광주 5월 어머니회와 시민단체 회원들은 역무실 앞에서 황 대표가 나오기를 기다렸지만 황 대표는 역무실로 연결된 통로를 통해 플랫폼으로 이동, 열차에 탑승했다.

황 대표는 광주송정역 플랫폼에서 기자들과 잠시 만나 "우리나라는 한 나라인데, 지역 간 갈등이 있었던 시대도 있었지만 이제는 하나가 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단일민족이 나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광주시민들도 그런 생각을 가진 분들이 훨씬 많으리라고 보며, 변화하는 새로운 미래의 세계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