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상태바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4.24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희상 국회의장이 패스트트랙 철회를 요구하며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장실을 항의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다른 일정으로 의장실을 나가려 하자 김명연 의원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과 여야 4당 간의 패스트트랙 지정을 둘러싼 갈등이 문희상 국회의장의 ‘성희롱’ 해프닝으로 번지고 있다. 한국당은 문 의장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문 의장 측은 “자해공갈”이라며 맞서고 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24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인 바른미래당 오신환 의원의 사보임을 허가하지 말라고 요구하며 국회의장실을 집단 항의방문했다. 의장실을 빠져나오려는 문 의장과 한국당 의원들 간에 30분이 넘게 고성이 오가며 몸싸움이 벌어졌고, 이 과정에서 임이자 한국당 의원이 문 의장 앞을 가로막아섰다.

임 의원은 문 의장을 두 팔로 감싸안듯이 저지하며 “(내 몸에) 손을 대면 성희롱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문 의장이 황당하다는 듯 웃으며 임 의원의 두뺨에 손을 갖다대고 “이렇게 하면 성추행이냐”라고 반문했고, 임 의원은 계속 문 의장을 저지했다. 

자유한국당은 집단 항의방문 과정에서 벌어진 문 의장과 임 의원의 몸싸움을 성희롱으로 규정하고 문 의장을 성토하고 있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행정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임 의원은 국회 파행 관련 의장에게 정당한 요구를 했는데도 말로 표현하기 힘든 성적 표현으로 모멸감을 줬다”며 “임 의원이 심각한 정서적 쇼크를 받아 국회에 있을 수 없어 병원에 간 상황”이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이어 “문 의장의 이같은 행태는 임 의원 개인뿐 아니라 모든 여성의원, 나아가 여성을 무시하는 행위로 강력 규탄하며 즉각적인 사과를 요구한다. 또 성희롱을 넘어 성추행까지 가는 문제인지 법률을 검토한 후 고발 조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계성 국회 대변인은 “한국당의 주장은 자해공갈"이라고 반박했다. 이 대변인은 "몸싸움 과정에서 자리를 빠져나가다 서로 신체가 닿았는데 그걸 성추행이라고 소리를 지르니까 의장이 순간적으로 화가 나 두 뺨에 손을 댄 것”이라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