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한은 금리 동결, 경기부진 속 추경 효과 기대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4.18 15:18
  • 댓글 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시작을 알리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6%에서 2.5%로 소폭 조정하고, 기준금리를 현 수준(1.75%)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한국은행은 18일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 통화정책방향 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 기준금리를 연 1.75% 수준에서 동결한 것은 시장에서 예상했던 것과 같다. 특히 미국이 지난달 정책금리를 동결한데다, 연방준비제도가 통화완화 기조를 보이며 한미 금리차가 확대될 가능성이 감소한 때문.

이 총재는 경기부양을 위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은 현재까지는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이 총재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성장, 금융 안정상황, 물가 다 짚어봤지만, 그래도 이러한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며 “금융안정상황도 경계하고 있어 현재로선 금리 인하를 검토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은은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 또한 2.6%에서 2.5%로 소폭 하향조정했다. 2.5%는 정부 예상치(2.6~2.7%)나 OECD 전망치(2.6%), IMF 전망치(2.6%)보다 조금 낮은 수치다.

이 총재는 “1분기 중 수출과 투자의 흐름이 당초 예상보다 부진한 점을 주로 반영한 것”이라며 “앞으로는 재정지출 확대, 수출과 투자 부진 완화로 성장세가 점차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한은은 소비자물가 전망치 또한 기존 1.4%에서 1.1%로 하향 조정했다. 다만 이 총재는 디플레이션을 우려하는 목소리에 대해서는 “그럴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일축했다.

이 총재는 이어 “최근 물가상승률이 상당히 낮아진 것은 석유류와 농축수산물 약세 등 일시적인 공급 요인 그리고 정부의 복지정책 강화 때문”이라며 “임금상승세와 공급 측면의 물가 하방압력도 완화되면서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1%대 초중반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