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LG전자 5G폰 출시 연기 왜?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4.16 17:58
  • 댓글 0

LG전자가 5G 스마트폰 V50 ThinQ 출시를 연기했다. 본래 V50는 19일 출시될 예정이었지만, 늦으면 다음달까지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16일 LG전자는 “퀄컴 및 국내 이동통신사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SW, HW, 네트워크 등에 이르는 5G 서비스 및 스마트폰 완성도 향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V50 ThinQ의 출시일을 추후 확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전자가 V50 출시를 미룬 까닭은 5G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한 끌어올리기 위함이다. 앞서 세계 최초로 출시된 5G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는 이동통신사들이 홍보한 최대 속도인 2.2~2.7Gbps 수준을 내지 못하고 있다. 최초 타이틀을 놓친 LG전자는 삼성전자처럼 5G폰 출시를 서두를 이유도 없다.

LG전자는 “고객 가치를 최우선으로 고려해, LG V50 ThinQ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