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강남 '로이킴숲' 존폐 논란 '기부금 낸 팬덤 뜻에 달려'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4.16 16:27
  • 댓글 0
<사진=뉴시스>

가수 로이킴 이름을 딴 강남 ‘로이킴숲’이 존폐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뉴스1은 서울 강남구 개포동에 위치한 ‘로이킴숲’ 존폐 논란을 보도하며 관계자들의 입장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이킴숲은 로이킴이 2013년 Mnet 오디션프로그램 ‘슈퍼스타K’에서 우승한 후 정규음반 1집 ‘러브 러브 러브(Love Love Love)’를 발매하면서 조성됐다. 로이킴숲 한 쪽에는 ‘To 로이킴’이라는 현수막이 걸린 우체통이 설치돼 있으며 ‘로이킴숲’이라는 나무명패가 달린 정자도 있다.

로이킴숲은 공공부지에 팬들의 후원 등을 모아 숲을 꾸리는 사업을 해온 한 사회적 기업이 조성을 담당했고, 서울시와 강남구는 파트너로 참여했다. 하지만 최근 로이킴이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되면서 ‘로이킴숲’ 명칭과 존폐를 두고 논란이 제기됐다. 

숲 조성을 맡았던 사회적 기업 관계자는 “(로이킴숲과 관련한) 논란을 의식하고 있으며, 향후 처리방향에 대해 내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다만 “해당 숲 조성에 기부금을 낸 팬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이들의 의견을 파악해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공부지를 소유한 서울시와 강남구는 “공식적인 행정명칭에서는 사용하지 않고 있으며, 민간에서 이름을 지어 붙인 뒤 불리는 것은 관여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로이킴숲 조성에 참여했던 DC인사이드 로이킴 갤러리 등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숲 조성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진 팬클럽 '김상우닷컴' 역시 지난 2014년 활동을 종료해 의견 수렴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로이킴은 가수 승리와 정준영 등이 멤버로 있는 단체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에 실망한 로이킴 팬들은 "연예계 퇴출"을 촉구하며 로이킴을 성토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