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찾는다 '박삼구 백기투항'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새 주인 찾는다 '박삼구 백기투항'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4.15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채권단과의 논의 긑에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매각하는 내용이 포함된 자구계획 수정안을 제출하기로 했다. 사진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뉴시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이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해 결국 핵심 계열사인 아사아나항공 지분 매각을 결정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아시아나항공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지난 주말 금호아시아나그룹과 협상을 진행한 끝에,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의 지분 33.47%의 매각을 약속하는 조건으로 자금 지원에 나서기로 합의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오전 긴급이사회를 열고 지분 매각 등의 내용을 포함한 수정 자구안을 의결해 채권단에 전달할 방침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지난 10일 박삼구 전 회장 일가의 금호고속 지분을 담보로 5000억원 가량의 자금을 지원해달라는 자구안을 제출했으나 퇴짜 당했다. 경영정상화에 걸리는 기간으로 제시한 3년이 너무 긴데다, 박 전 회장이 내놓을 지분 가치도 200억원  수준에 불과했기 때문.

최종구 금융위원장 또한 “박 전 회장이 물러나고 아들이 경영하겠다는데, 두 분이 뭐가 다르냐”며 “그 동안 30년이라는 시간이 있었다"며 3년을 더 달라고 하는 것이 어떤 의미인지 판단해야 한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결국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강도 높은 조치를 요구하면서 박 전 회장은 백기투항했다. 아시아나항공 지분이 시장에 나올 경우 주요 인수 후보군으로는  SK, 한화, 애경그룹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들 후보 기업의 특징은 모두 항공업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을 운영 중이라는 것. 

SK는 최근 반도체 호황으로 인해 유동성이 좋은데다, SK 이노베이션이라는 확실한 에너지기업을 보유하고 있어 가장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특히 유가변동에 민감한 항공업 특성 상 SK이노베이션과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해볼 수 있다. 다만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지난 12일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조문을 마치고 나오는 과정에서 기자들에게 아시아나항공 인수계획에 대한 질문을 받았으나 묵묵부답으로 자리를 떴다.

한화그룹 또한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를 통해 항공기 엔진사업을 운영 중이어서 항공사 인수 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한화는 지난해 한화테크윈을 통해 저비용항공사 에어로K에 약 160억원을 투자했으나 사업허가를 받지 못해 항공업 진출을 중단한 바 있다. 

이 밖에도 제주항공을 보유한 애경그룹, 신세계, CJ그룹 등이 잠재적인 인수 후보군으로 꼽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