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디즈니 플러스, 연말 출시 '넷플릭스 조준'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4.12 17:30
  • 댓글 0

넷플릭스 대항마로 떠오르는 디즈니 플러스(디즈니+)의 출시일이 정해졌다.

11일(현지시간) 월트디즈니컴퍼니는 디즈니 플러스를 오는 11월 12일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차 출시국은 미국이며, 2021년까지 아메리카 전역, 유럽, 아시아, 라틴아메리카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디즈니 플러스의 월 구독료는 6.99달러이며, 연간 구독료는 69.99달러다. 출시 초기에는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내셔널지오그릭 등 채널을 통해 영화 500편, TV시리즈 7,500편이 제공된다. 광고는 보지 않아도 된다.

<캡틴 마블>, <겨울왕국2>, <어벤저스: 엔드게임>, <토이스토리4>, <라이언킹>, <알라딘> 등 2019년 개봉 영화도 디즈니 플러스에서 독점 제공한다.

디즈니는 “스마트폰, 스마트TV는 물론 PS4 등 콘솔에서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