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동무문고 동화 전시회 오픈 “인권문제 조명”
상태바
어깨동무문고 동화 전시회 오픈 “인권문제 조명”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4.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문제를 다룬 동화 전시회가 열렸다. 12일 넷마블문화재단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아라아트센터 1층에 어깨동무문고 6주년을 기념하는 전시회 ‘다름을 이해하는 모두의 동화展’을 개회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오는 22일까지 총 10권의 ‘어깨동무문고’ 원화 및 아트프린팅을 선보이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어깨동무문고는 지난 2014년부터 진행된 넷마블문화재단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장애인권 및 사회적 약자에 대한 다양성을 존중하는 동화책을 제작하고 배포하고 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현재까지 학교 및 교육공공기관 등 총 3,712개 기관에 12,400권의 어깨동무문고를 전달했다.

넷마블문화재단 서장원 대표는 개회사를 통해 “어깨동무문고는 동화책 출판 및 관련 교육을 통해 장애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확산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는 시중 출판, 주제 확장을 통해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다양한 다름을 알려줄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이 자리에서 경동대학교 유아교육과 신혜은 교수 연구팀과 함께 진행한 ‘어깨동무문고’ 효과검증연구 결과도 발표했다.

‘어깨동무문고'를 읽고 관련 교육에 참여한 학생을 대상으로한 설문조사에서 79%가 “장애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었다”, 82%가 “동화책을 활용한 교육방식이 흥미로웠다”, 71%가 “어깨동무문고가 인권교육교재로 적합하다”고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넷마블문화재단은 “장애 인권 인식은 물론 인권에 대한 고민과 탐색이 늘어나고 장애인에 대한 인식의 폭이 확산되는 유의미한 효과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넷마블문화재단은 “동화책은 일방적인 메시지 주입이나 강요가 아닌 인권감수성을 자연스럽게 길러주는 효과적인 콘텐츠”라며 “장애 뿐만 아니라 사회적 약자까지 보다 다양한 주제를 조명해 긍정적인 사회적 인식이 퍼져나갈 수 있도록 동화책을 지속적으로 출판해 나가겠다”고도 말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4권의 신작도 공개했다. △ ‘혜영이’(척추 장애를 가진 혜영이가 수아를 만나 친구가 되는 과정을 담은 작품) △ ‘클라라를 찾아온 몬스터’ (실제 청각 장애를 가진 작가가 클라라와 몬스터를 통해 감각적으로 장애에 대해 설명하는 작품) △ ‘학교에 간 몬스터' (청각장애를 가진 클라라와 몬스터가 학교에서 겪는 이야기를 담아낸 작품) △ ‘클라라와 몬스터' (청각장애를 가진 친구를 배려하는 방법을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개성있는 그림체로 표현한 작품) 등이다.

전시회에서는 관람 뿐 아니라, ‘동화책 퍼즐 만들기’, ‘동화책 속 다른 그림 찾기’, ‘동화책 퀴즈’, ‘우리가 만드는 동화’ 등 체험행사도 진행된다. 주말에는 동화구연 프로그램도 열린다.

넷마블은 건강한 게임문화의 가치 확대 및 미래 창의 인재 양성, 나눔 문화 확산 등을 위해 지난해 1월 문화재단을 출범시켰다. 넷마블문화재단은 '문화 만들기', '인재 키우기', '마음 나누기' 등 3가지 영역을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