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연합뉴스TV, 문 대통령 사진 아래 인공기 배치 논란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4.11 17:53
  • 댓글 0
연합뉴스 TV 캡처

연합뉴스TV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전하며 북한 인공기를 문 대통령 사진 아래에 배치해 논란이 일고 있다. 뉴스 전문 방송사로서는 있어서는 안될  대형사고를 친 셈이어서 언론계는 물론 SNS에서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뉴스워치2부’ 생방송에서 ‘문 대통령 방미… 트럼프·행정부 동시 설득 나선다’란 제목의 리포트를 내보내며 문 대통령 사진 아래에 북한 인공기를 넣고 트럼프 대통령 아래에는 성조기를 배치했다. 

태극기가 있어야 할 자리에 인공기를 넣은 것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실수라고 보기에는 어처구니가 없다”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라며 비판적인 의견을 보였다.

연합뉴스TV는 실수라는 입장이다. 연합뉴스TV는 “문 대통령이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관계를 중재하러 방미한다는 것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제작진 실수로 판명됐다”며 “엄정한 조치를 취하고 유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종합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TV는 최근에도 재벌 3세들의 마약 논란을 보도하며 ‘일베’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할 때 쓰는 이미지를 실루엣으로 사용해 논란을 산 바 있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언주 탈당
이언주 탈당 "야수의 심정으로 광야로 나간다"
한국당
한국당 "패스트트랙 가려는 자, 빨리 망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