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의용 발목잡은 국회 운영위, 나경원 "산불 상황 몰라"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4.05 12:07
  • 댓글 0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강원도 고성 산불과 관련,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국가 재난 컨트롤타워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조기 대처를 지체시켜 논란이 일고 잇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회의에 집중하느라 산불을 알지 못했다"며 상황 파악이 어려웠다고 해명했다.

4일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청와대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운영위원장은 "지금 고성 산불이 굉장히 심각하다. 이 문제로 안보실장을 일찍 나가게 하고 싶어 야당에 양해를 구했는데 이석은 안된다고 한다. 정의용 실장은 위기 대응의 총 책임자로 시간만 보내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어 "대형 산불이 발생해 민간인 대피까지 하는 상황에서 재난 대응 책임자를 국회가 잡아놓는 게 옳은지 모르겠다"며 정 실장의 이석을 재차 촉구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위원장께 심한 유감을 표한다. 위원장이 그 자리에 앉아있는 것은 운영위원장으로서다. 여당 원내대표가 아니다. 운영위원장으로서 의사 진행을 공정하게 진행해 달라"고 주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저희도 안보실장을 빨리 보내드리고 싶다. 그러면 질의 순서를 조정했으면 된다. 여당 의원들 말고 야당의원이 먼저 질의하게 했으면 (정 실장은) 조금이라도 빨리 갔을 것 아니냐"라고 반박했다. 

정 실장은 앞서 여러 사정을 이유로 먼저 이석을 요청했으나 야당의 제지로 밤 10시 30분이 넘어 자리를 떠났다.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나 원내대표는 5일 한국당 의총에서 "당시 심각성을 보고하고 이석이 필요하다면 양해를 구했어야 했는데 그런 말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산불 인지 시각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오후 7시45분께 정회하게 됐는데 회의에 집중하느라고 산불을 알지 못했다. 홍 위원장은 산불 이야기를 하지 않고 한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정 실장을) 이석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후 9시20분에 다시 회의를 개회했고 9시 30분쯤 홍 원내대표가 갑자기 불이 났는데 보내야 하지 않겠냐고 요청했다. 서너 분이 질의하면 길어야 30분이라고 생각해서 답변하고 가는 게 어떠냐고 했다"고 설명했다.

나 원내대표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정의용실장 발목 논란은 가시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야당이 해도 너무한다. 산불이 속초로 번져 주민이 고립되고 대피하는 긴박한 상황에서 국회 운영위가 위기 대응 책임자인 정 실장을 붙들고 있다가 밤 10시50분에야 돌려보냈다. 한국당은 의원들의 질문이 중요하나. 국민의 생명이 중요하나"고 비난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