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로이킴 입건 '음란물 유포 혐의'
상태바
경찰, 로이킴 입건 '음란물 유포 혐의'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4.04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이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은 4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로이킴을 음란물 유포 혐의로 입건했다. 빠른 시일내 귀국해 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소환 통보한 상태”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로이킴이 음란물을 직접 촬영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카톡방에 올린 음란물은) 동영상이 아닌 사진 형태”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정준영 카톡방’ 멤버로 지목받은 강인•정진운 등에 대해선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오해를 피하기 위해 밝히는 것”이라며 “그룹 씨엔블루 이종현과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 등 남성 연예인에 대해선 참고인 조사를 마쳤고, 정진운(2AM), 강인(슈퍼주니어), 이철우(모델)에 대해선 조사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경찰은 단톡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올린 혐의로 정준영과 버닝썬 직원 김모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빅뱅 전 멤버 승리와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도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불법 동영상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여기에 참여한 인원은 16명이다. 현재까지 입건된 연예인은 8명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