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통신 3사 ‘5G 요금제’ 확정, 가성비 비교해보니…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4.03 11:51
  • 댓글 0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5G 요금제 비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가 5G 요금제를 확정지었다. 3사의 요금제 구성을 비교해보니 가격대는 비슷하지만, 데이터 제공량은 KT가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은 3일 5G 론칭 쇼케이스를 열고 요금제를 공개했다. SK텔레콤의 5G 요금제는 ▲55,000원(8GB 제공) ▲75,000원(150GB 제공) ▲95,000원(200GB 제공) ▲125,000원(300GB 제공) 등 네 구간으로 나뉜다. 95,000원 이상 요금제에 6월 30일까지 가입하면 12월까지 데이터를 무제한 제공한다.

KT는 2일 5G 요금제를 공개했다. 가장 저렴한 상품인 ▲55,000원 요금제는 8GB의 데이터를 제공한다. 나머지 ▲80,000원, ▲100,000원, ▲130,000원 요금제는 모두 데이터를 무제한으로 제공하지만, 부가 혜택에 차별을 뒀다.

가장 먼저 공개한 LG유플러스는 5G 요금제를 세 구간으로 구성했다. 각각 ▲55,000원(9GB 제공) ▲75,000원(150GB 제공) ▲95,000원(250GB 제공) 등이다.

3사의 요금제를 비교하면, ‘고가 요금제’에선 단연 KT가 압도적으로 효율적이다. 타 이동통신사들은 데이터를 150GB에서 300GB만 제공하지만, KT는 무제한으로 제공하기 때문이다. 다만 ‘최저가’인 55,000원 요금제에선 LG유플러스가 타 통신사들보다 데이터를 1GB 더 준다.

이처럼 KT가 5G 가입자 유치를 위해 승부수를 던지자, 비상에 걸린 타 통신사들은 서둘러 요금제 수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언주 탈당
이언주 탈당 "야수의 심정으로 광야로 나간다"
한국당
한국당 "패스트트랙 가려는 자, 빨리 망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