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 장손 구속영장, 현대가 3세 소환 통보, 모두 '마약'
상태바
SK가 장손 구속영장, 현대가 3세 소환 통보, 모두 '마약'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4.0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시스>

변종 마약을 상습적으로 구매·투약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SK그룹 창업주 손자가 경찰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2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SK그룹 일가 최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최씨는 지난해 3∼5월 사이 평소 알고 지낸 마약 공급책 이모(27)씨로부터 15차례 고농축 대마 액상을 구매해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씨는 경찰 조사에서 "구입한 대마는 주로 집에서 피웠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최씨는 1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SK 계열사 사무실에서 긴급 체포됐으며, 간이시약 검사 실시 결과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최씨에 대한 마약 정밀감정을 의뢰했다.

최씨가 구매한 마약은 대마 성분을 농축해 만든 카트리지 형태로 흡연 시 대마 특유의 냄새가 적어 주변의 시선을 피하기 쉬운 것으로 알려졌다. 공급책 이씨는 휴대전화 메신저인 텔레그램을 통해 마약 판매책으로부터 대마를 구입한 뒤 최씨가 계좌로 돈을 송금하면 택배를 이용해 대마 액상을 보내 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최씨에게 마약을 판 다른 판매책을 검거하기 위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은 또 같은 혐의로 입건됐지해외 체류 중인 현대가 3세 정씨(28)에 대해서도 소환을 통보했다. 정씨는 정주영 회장의 8남 정몽일 현대미래로 회장의 아들로, 현재 현대기술투자 상무로 근무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