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감스트, 누리꾼 뭇매에 "역부족" 인정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3.27 10:29
  • 댓글 2
BJ 감스트.<사진=뉴시스>

아프리카 BJ 겸 방송인 감스트가 MBC 축구 중계 이후 각종 논란에 휩싸이자 입장을 밝혔다.

감스트는 26일 한국과 콜롬비아의 A매치 평가전 경기가 끝난 후 자신의 아프리카 TV 채널 생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그는 "오늘 잘 못했기 때문에 인정한다. 부족하다는 걸 많이 느꼈다. 시청자 분들이 안 좋게 보시는 건 당연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5일 전 MBC에서 해설 제의를 했다. 부족한 걸 알면서도 지상파에서 해설을 해보는 것이 꿈이라 받아들였다. 밤을 세워가며 연습했는데 너무 긴장됐다"고 말했다. 이어 "텐션을 높여달라는 말에 콜롬비아 해설진을 흉내 냈는데 무리수였다. 큰 잘못이고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전반전 방송 후 악플이 많이 달렸다는 말에 '멘탈'이 나갔다"고 설명했다.

또한 감스트는 "전반전 끝나고 각종 사이트로 들어가봤는데 욕이 많더라. 국장님도 오셔서 악플이 상당히 많다고 하시니까 위축이 많이 되더라. 그래서 후반전부터는 경기를 잘 못 봤다"고 시인했다.

'나상호 선수가 들어와도 별로 달라질 것 없을 것 같다'라고 발언한데 대해서는 "나상호 선수 발언도 그런 의도가 아니었는데, 모든 게 제 잘못이고 큰 말실수였다. 나상호 선수에게 직접 전화해 사과하겠다"라고 밝혔다.

감스트는 "지상파랑 저는 맞지 않은 것 같다. 저도 예상은 했다. 목소리도 많이 안 좋아하실 거라고. 그런데 생각보다 쉽지 않더라. 앞으로 해설은 인터넷 방송에서만 할 거다. 요청이 오더라도 안 할 생각이다. 또 목소리를 고쳐야겠다. 좋은 경험했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말했다. 

감스트는 26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콜롬비아의 A 매치 평가전에서 김정근 MBC 아나운서, 서형욱 해설위원과 함께 경기 중계를 진행했다. 감스트는 중계 도중 남미 억양을 과장해서 따라해 '인종차별이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또 후반전 나상호(FC도쿄)가 경기에 투입되자 "나상호가 투입된다고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다"고 발언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았다.

감스트(본명 김인직)는 평소 재치있는 말로 인기를 모은 방송인이다. 2018 MBC 방송연예대상 버라이어티 부문 남자 신인상을 수상했으며 지난해 K리그 홍보대사로 활약하기도 했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나그네 2019-03-27 15:55:50

    재밌었는데 왜 그러지? 이해못하겠는데요?   삭제

    • 우군 2019-03-27 10:40:29

      개인적으로는 어제 축구경기 보면서 감스트 해설 또 다른 재미를 줘서 괜찮았는데 이렇게 욕 먹었다고 하니 안타깝네요.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이언주 탈당
      이언주 탈당 "야수의 심정으로 광야로 나간다"
      한국당
      한국당 "패스트트랙 가려는 자, 빨리 망해"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