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상대국 항의없는데 외교결례 비난은 생트집"
상태바
탁현민 "상대국 항의없는데 외교결례 비난은 생트집"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3.22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탁현민 자문위원의 페이스북 갈무리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 순방을 두고 '외교결례' 논란이 빚어진 것과 관련 “근거가 박약한 트집은 대통령뿐 아니라 상대국가에 대한 큰 결례"라고 말했다.

22일 탁현민 자문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가 상대국에 결례를 범했다면 아주 공식적으로 분명하게 상대국으로부터 항의를 받게 된다. 그러니 상대국가가 어떤 말도 없는데 '외교결례' 운운하는 것이야말로 상대국에 대한 결례"라고 지적했다.

탁현민 자문위원은 “대통령의 해외순방은 외교부와 청와대에 파견된 외교부 공무원들이 전담한다. 국내 행사기획과는 업무적으로 분리되어 있다. 순방행사의 의전은 외교부의 의전장이 총책임을 맡는다”며 “대통령의 의전비서관은 의전장과 협업하며 대통령을 수행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니 외교전문가가 아닌 사람이 순방행사를 맡는다는 것은 잘못된 주장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의 순방행사에서는, 정상이 앉는 자리에 놓이는 물컵의 위치와 컵받침 까지도 양국의 담당자들이 협의한다. 건배는 물론이고 건배사, 건배사 이후에 음식순서까지도 당연히 협의한다”고 덧붙였다.

탁현민 자문위원은 “상대국은 아무 불만이 없는데 자국의 대통령이 실수를 했다고 야당이 나서서 이렇게 주장하는 경우는 참 흔치 않은 것 같다”며 “의전이 무언지 모르는 건지, 모르는 척 하는 건지, 모르지만 아는 척을 하는 건지, 알지만 모르는 척 하며 그러는 건지...”라고 비꼬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 국빈 방문 당시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와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말레이시아어가 아닌 인도네시아어로 인사를 해 논란이 됐다. 지난 11일 브루나이 왕궁에서 열린 국빈만찬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건배 제의를 한 것도 외교결례라는 지적을 받았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무슬림 국가에선 만찬에서 건배를 하지 않는다는 전제가 잘못됐다”며 “실수로, 우발적으로 한 게 아니라 이미 상대국 브루나이와 사전조율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말레이시아 방문 당시 현지어를 몇 차례 잘못 구사한 것과 관련해 “방문국 국민들에게 친숙함을 표현하고자 현지어 인사말을 작성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발생했다”며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