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노조 "홍문종 전 보좌관도 특혜채용" 전수조사 촉구
상태바
KT노조 "홍문종 전 보좌관도 특혜채용" 전수조사 촉구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3.2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전국민주동지회 등 관계자들이 20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KT앞에서 KT인사채용비리 전수조사 촉구 및 추가고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케이티(KT) 민주동지회와 노동인권센터는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케이티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5년 당시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던 홍문종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보좌관과 비서관 4명이 케이티에 입사했다”며 특혜 채용 의혹을 제기했다.

박철우 민주동지회 의장은 “이들 중 2명은 자문위원, 2명은 직원으로 입사했다. 한명은 현재 본사 사업부서에서 차장으로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태욱 노동인권센터 집행위원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아들이 케이티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황 대표가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될 즈음 아들이 마케팅 관련 부서에서 법무팀으로 이동했고, 이후 케이티 경영진을 상대로 한 소송에서 잇따라 승소했던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케이티 노조는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채용 비리 수사 과정에서 추가로 드러난 부정 채용 청탁자 6명을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케이티 공개채용 관련 서류에 이름이 기재된 성명 불상의 부정 채용 청탁자 6명을 업무방해·직권남용·배임수증재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석채 회장이 사장으로 취임한 2009년부터 KT 내 채용비리가 만연해졌다. 실체적 진실을 규명해 채용비리를 근절하려면 2009년부터 현재까지 KT에서 이뤄진 채용을 전수 조사해 관련자를 엄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