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아트채널, '아트 퍼니쳐 전시회' 5월 10일까지 진행
상태바
인터아트채널, '아트 퍼니쳐 전시회' 5월 10일까지 진행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1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아트채널’에서 아트 퍼니쳐 전시회가 지난 14일 열렸다. 

<ART MUST GO ON – 예술이여 영원하라>에 이어 두번째 열리는 라이프스타일 제안전, <ART = O2, 예술은 우리 삶의 산소 같은 것>을 통해 우리 삶의 모든 순간에 존재하는 예술 작품들을 선보였다.

인터아트채널은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공유하는 예술공간이 되기 위해 미술관에서의 ‘공유’ 그리고 갤러리의 ‘소유’적 개념이 더해진 하이브리드 예술공간 인터아트채널이 <ART MUST GO ON – 예술이여 영원하라>에 이어 지난 3월 14일부터 오는 5월 10일까지 진행되는 라이프스타일 제안전 <ART = O2, 예술은 우리 삶의 산소 같은 것> 전시회를 개최했다.

삶 속에 존재하는 예술이야 말로 예술의 궁극적 기능이며, 우리 삶 속에 언제나 존재하며 필수불가결한 산소처럼 늘 존재한다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그러한 ‘예술의 즐김’이라는 기능을 더욱 적극적으로 삶 속에 끌어오는 방법을 공유했다. 유머러스하고 컬러풀한 클레토 무나리(Cleto Munari) 아트 퍼니쳐와 ‘혼밥/혼술/혼차’ 라이프 잇템인 소반과 다양한 생활자기들로 구성되었으며 나만의 공간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모든 것을 함께 제시했다.

자유로운 감성과 창의성으로 포스트모던 디자인의 초석을 만든 이탈리아 거장 클레토 무나리의 미학은 조화로움과 협업에 근거한다. 그에게 예술과 디자인의 경계는 무의미하며, 좋은 디자인은 기능적으로 성실할 뿐 아니라 순수 조형의 가치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한다. ‘아름다움의 수집가’라고도 불리는 무나리의 아트 퍼니쳐 컬렉션은 경쾌하고 파격적인 컬러, 과감한 패턴, 유머러스 하고 독특한 이야기들을 담고 있다. 

얼마 전 타계한 세계적 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Alessandro Mendini), 트랜스 아방가르드의 대표적 작가 밈모 팔라디노(Mimmo Paladino)와 산드로 키아(Sandro Chia) 등 다양한 예술가들 과의 협업을 통해 이뤄진 이 컬렉션은 일상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트 퍼니쳐를 통해 예술의 근원적 유희성에 대해 이야기하며 ‘생활 속의 예술’을 살펴볼 수 있다.  

라이프스타일 제안전 <ART = O2, 예술은 우리 삶의 산소 같은 것>은 오는 5월 10일까지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인터아트채널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