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승리 "입영연기" 정준영 "황금폰 제출" 경찰총장 질문엔 침묵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3.15 16:36
  • 댓글 0
<사진=뉴시스>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29ㆍ본명 이승현)가 16시간에 걸친 경찰 조사를 받고 15일 오전 귀가했다.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촬영 및 유포한 가수 정준영(30)도 21시간 동안 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전 경찰청사를 나섰다.

밤샘조사를 받은 두 사람은 1시간 간격을 두고 차례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승리는 취재진에 "성실히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며 "오늘부로 병무청에 정식으로 입영 연기신청을 할 예정이다. 허락만 해 주신다면 입영 날짜를 연기하고 마지막까지 성실하게 조사받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밝혔다.

승리의 변호사는 "성매매 알선 혐의를 인정했느냐"는 질문에 "어제 오후에 추가로 제기된 승리 씨의 의혹과 관련해 그저께 모 언론사에서 그러한 제보를 받았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받아 알고 있는 모든 것을 설명했고, 그 언론사에서는 (제보를) 기사화하지 않았다는 점을 참고해달라"고 답했다. 이어 "새롭게 제기된 의혹에 대해서는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승리는 "버닝썬 실소유주가 맞느냐", "공개된 카톡 내용이 조작되었다고 생각하느냐"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카니발 승용차를 타고 빠져나갔다. 

정준영은 취재진에게 “솔직하게 진술했다. 회자되고 있는 '황금폰'에 대해서도 있는 그대로 다 제출하고 모든 걸 다 말씀드렸다.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하다”고 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 중 '경찰총장'이 누구냐"는 질문에는 "조사를 통해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정씨는 "불법촬영 혐의를 인정하느냐", "경찰 유착 의혹이 사실인가" 등 이어진 질문에는 답을 피했다.

전날 낮 12시 50분부터 승리와 함께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34)씨도 이날 오전 6시 3분쯤 서울경찰청을 빠져나갔다. 유씨는 대화방에서 '경찰총장'과 연락을 주고 받는다고 지목된 인물이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디지털 기반 경쟁력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