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 발언 논란
상태바
나경원 "반민특위로 국민 분열" 발언 논란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3.15 10: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나경원 원내대표.<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반민특위’ 발언이 논란을 낳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4일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가보훈처가 친일 행위를 하고도 독립운동자 행세를 하는 가짜 유공자는 가려내겠다고 한다. 가짜는 가려내야 하지만 본인들 마음에 안 드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서는 친일 올가미를 씌우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문제 제기했다.

이어 “결국 ‘우파는 친일’이라는 프레임을 통해서 이 정부의 역사공정이 시작되는 것 아닌가”라며 “반민특위로 (국민이) 무척 분열했던 것을 모두 기억할텐데 또 다시 이러한 전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해주실 것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논란이 된 것은 친일청산이 목적이었던 반민특위 활동을 국론 분열로 폄훼했다는 점이다. 반민특위는 일제 강점기 반민족행위를 조사하고 처벌하기 위해 1948년 설치한 특별위원회다. 이승만 정부와 친일 경찰 등의 조직적 방해로 인해 1년만에 와해되고 말았다.

두산백과가 펴낸 반민족행위특별조사위원회 평가 항목에는 “8·15 광복 직후 무엇보다도 신속히 친일파를 척결함으로써 민족정기를 회복하는 일이 급선무였다. 그러나 초기에 기회를 놓쳤고, 이후 미군정은 남한에 반공국가를 수립하기 위하여 공산세력에 대항할 세력으로 친일파에 주목하였다. 따라서 친일파의 청산은 미국의 국익과 배치되는 것이었다. 이러한 논리로 미군정은 일제강점기의 통치구조를 부활시키고 친일파를 대거 등용하였다. 이어 등장한 이승만 정권 역시 미군정의 통치구조를 그대로 이어받았고, 친일파는 이승만의 정권장악과 유지에 핵심적 역할을 하였다. 또 이를 위하여 이승만은 반민특위의 활동을 방해하고 무력화시켰다. 그 결과 친일파 청산에 대한 국민적 지지에도 불구하고 반민특위의 활동은 실패하였다. 이러한 사실은 친일세력이 그 후에도 한국사회의 지배세력으로 군림하는 길을 열어준 것은 물론이고, 한국민족주의의 좌절과 단절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라고 설명돼 있다. 

문제는 나 원내대표의 ‘반민특위=국민 분열’ 발언의 논리다. 이 논리대로면 반민특위 활동이 국가에 나쁜 영향을 끼쳤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정치권에서도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친일 잔재를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 염원마저 ‘국론 분열’ 운운하며 이념적 편 가르기에 나선 것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도 “반민특위 활동이 국민을 분열시켰다고 평가하는 한국당의 정체성은 무엇인가”라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다 2019-03-15 10:35:08
미쳐도 곱게 미쳐야지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