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행안위 '버닝썬 정준영 경찰 유착 의혹' 집중 추궁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3.14 17:05
  • 댓글 0
1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갑룡 경찰청장이 빅뱅 승리가 관련된 강남 버닝선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버닝썬 사태와 승리 성접대 의혹, 정준영 몰카 사건에 대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민갑룡 경찰청장을 상대로 질의를 쏟아냈다.

14일 국회 행안위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민갑룡 경찰청장을 출석시켜 현안을 질의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은 "버닝썬 사건이 최초 발생한 날이 지난해 11월24일, 오늘이 111일째다. 클럽 내 단순 폭행에서 시작한 사건이 눈덩이처럼 커져서 마치 영화에서나 보는 폭력, 마약, 성폭행 등 종합판 비리가 다 나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저는 경찰이 절체절명의 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 자치경찰제로 가고 검경수사권 분리를 해서 새로운 경찰상을 정립하겠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고 청장의 의지였는데 이 문제를 잘 처리하지 못하면 그게 가능할 것으로 보나”며 질타했다. 

같은 당 강창일 의원은 “‘버닝썬’과 ‘아레나’에서의 탈세와 마약, 강간 사건, 가수 정준영이 연루된 몰카 사건 등의 본질은 권력과의 유착 여부”라며 “경찰은 그간 부실수사를 인정하고 ‘아레나’ 등 강남에서 유흥업소 10여 곳을 운영하고도 단 한 번도 단속이나 영업정지를 받지 않은 강모 회장 등 소위 VIP라 불리는 인사들의 ‘검은 의혹’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민 청장은 "모든 의혹에 대해 빠짐없이 문제를 해소해나가고 거기에 대해 개혁이 필요한 부분은 철저히 개혁해서 문제가 재발되지 않도록 조치해나가겠다"고 답했다.

행안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버닝썬’ 폭행 사건이 국민과 언론의 관심을 받지 않았다면 이번에도 얼렁뚱땅 넘어갔을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김영우 의원은 “온 국민이 공분하고 있는데 어제 브리핑을 보니 경찰총수로서 국민에게 한 마디 유감 표명, 사죄 표명이 없었다. 국민에게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한데 이어 “이런 상황에서 자치경찰제를 시행하면 지방유지 및 토호, 영향력 있는 세력과 더 밀착될 우려가 큰 만큼 방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경찰은 수사 주체이자 수사 대상인 만큼 제기되는 의혹에는 입장을 밝힐 의무가 있다”며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민 경찰청장은 "수사를 통해 모든 사안을 명명백백히 밝힌 다음 국민께 정중하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세우겠다"고 답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디지털 기반 경쟁력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