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마커그룹 송명빈 투신 사망,유서 6장 남겨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3.13 13:53
  • 댓글 0
<사진=뉴시스>

직원 상습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마커그룹 송명빈 대표가 13일 자택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40분께 경기도 고양시 한 아파트 화단에 송 대표가 쓰러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경찰은 송 대표가 이 아파트 12층 어머니집에서 전날 밤에서 이날 오전 사이 추락한 것으로 파악했으며, 스스로 몸을 던졌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송 대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숨진 상태였으며, 경찰은 송 대표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6장 분량의 유서를 자택에서 발견했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으며, 정확한 내용은 파악 중이라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송 대표는 13일 오전 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을 예정이었다. 앞서 검찰은 경찰이 신청한 송 대표 구속영장을 11일 법원에 청구했다. 

송 대표는 직원 A씨를 상대로 무고·배임·횡령 등의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송 대표가 사망함에 따라 이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이다. 송 대표가 직원을 고소한 사건을 별개로 수사가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단독] SK텔레콤 ‘폰기능상담24’, 가입자 지갑 노린다
[단독] SK텔레콤 ‘폰기능상담24’, 가입자 지갑 노린다
이희진 부모 살해사건, '5억 행방' 밝혀졌다
이희진 부모 살해사건, '5억 행방' 밝혀졌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