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레나 폭행 보안요원 입건, 경찰 유착 의혹도 조사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3.12 17:30
  • 댓글 0
사진=뉴시스

1년 이상 미제로 남았던 강남 클럽 아레나의 폭행 사건이 규명될 전망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강력계 미제사건전담팀은 12일 "아레나에서 보안요원으로 일했던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7년 10월 28일 오전 4시 아레나에서 손님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전치 5주의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했다. B씨는 일행이 맡아 둔 자리에 보안요원의 안내를 받지 않고 합석했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 신고를 받은 논현파출소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해 사건은 강남경찰서로 넘어갔지만 1년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았다.

당시 사건을 담당한 서울 강남경찰서는 가해자를 특정하지도 못하는 등 부실 수사 의혹을 샀다. 지난달 25일 재수사에 착수한 서울청 미제사건전담팀은 클럽 내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약 2주만에 A씨를 특정해 검거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폭행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를 검거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폐쇄회로(CC)TV 영상은 강남경찰서도 이미 확보하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나 클럽과 유착 의혹이 제기됐다.

미제사건 전담팀은 아레나 보안요원의 폭행 건은 물론, 강남경찰서 유착 의혹에 대해서도 규명할 방침이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탁현민
탁현민 "상대국 항의없는데 외교결례 비난은 생트집"
KT, 아현 화재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120만원 지원
KT, 아현 화재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120만원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