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승리 카톡 제보 변호사 "마피아 같았다"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3.12 09:45
  • 댓글 0
사진=뉴시스

승리의 ‘성접대 의혹’ 내용이 담긴 카카오톡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사람은 방정현 변호사로 확인됐다. 방정현 변호사는 11일 SBS와의 인터뷰에서 실명을 밝히고 “자료를 다 보고 나서 느낀 건 ‘한국형 마피아’, 대한민국에서 지금 이런 일들이 벌어질 수 있었다는 것에 대해 굉장히 놀랐다”고 말했다.

방정현 변호사는 “인터뷰에 응하게 된 계기는 첫번째로 제보자를 보호하기 위해서다”며 “경찰이 지금 수사를 하는 것보다 제보자가 누군지 알아내는 데 혈안이 돼 있는 느낌이다. ”고 말했다. 이어 “경찰이 자꾸 잘못된 얘기들을 흘리고 있어 진실을 알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방 변호사는 해당 자료에 대해 “누군가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자료였고, 변조 가능성이 없는 자료라고 판단해 (권익위에) 제출했다”고 말했다.

SBS는 포렌식 전문가에게 의뢰해 자료 신뢰성을 검증한 결과도 공개했다. 조작이 불가능한 고유 데이터인 ‘이미징 파일’과 ‘해시코드’를 감안할 때 위변조 자료라고 보기 어렵다는 것이다. SBS는 또 승리와 가수 정준영씨가 ‘몰카’ 영상을 주고받은 대화 역시 위변조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