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 윤리특위 '5.18 망언 3인방' 서영교 등 징계 논의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3.07 13:59
  • 댓글 0
<사진=뉴시스>

국회 윤리특위는 7일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5·18 폄훼’ 논란을 야기한 한국당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징계안을 논의한다. 또, 재판 청탁 의혹을 받는 민주당 서영교 의원,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징계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각당의 견해 차가 커 진통이 예상된다.

특위는 우선 국회윤리심사자문위에 해당 의원의 징계안을 전달하고  자문위에서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 수위를 논의하면, 윤리특위 징계심사소위, 윤리특위 전체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 본회의 표결 절차를 밟게된다. 하지만 각 당의 견해차가 커 진통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의 징계안을 가장 먼저 신속하게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윤리특위 소속 민주당 위원들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18 망언 징계안은 윤리특위에 올라온 다른 안건과 명백히 다르다. 헌법정신 훼손을 다루는 중대하고도 심각한 문제"라며 우선 처리를 강조했다. 

윤리특위 민주당 간사인 권미혁 의원은 '손혜원·서영교' 징계안의 시급성을 묻는 질문에 "무엇이 시급하고 우선되는지 당마다 생각이 다르다"며 "한국당은 둘(손혜원·서영교)을 얘기하고 바른미래당과 우리는 5·18을 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당은 국회 징계 건과 별도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이종명 의원만 제명하고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선 전당대회 이후로 징계를 연기한 바 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탁현민
탁현민 "상대국 항의없는데 외교결례 비난은 생트집"
KT, 아현 화재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120만원 지원
KT, 아현 화재피해 소상공인에 최대 120만원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