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중국 눈치만 보는 문세먼지" 공세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3.06 17:07
  • 댓글 0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미세먼지대책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청와대의 미세먼지 대응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네티즌들은 미세먼지가 아니라 ‘문세먼지’(문재인 + 미세먼지)라고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을 따지는데 대통령은 어제 긴급보고를 받고, 하나마나 한 지시사항 몇 개 내놓은 게 전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재난 문자메시지 발송과 차량운행 제한 정도로 정부 역할이 끝나는 게 아니다”라며 “이 정권은 북한 때문인지 중국 눈치만 살피며 강력한 항의 한번 못하고 있고, 방중 때도 양국 공동 대처를 약속했다는데 왜 지금껏 아무 소식이 없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정부의 막무가내 탈원전정책으로 원전 가동을 줄이니 화력발전이 늘어 미세먼지가 증가하고 있다”며 “나무 한그루라도 심는 것이 더 좋은 정책인데 태양광 한다고 그나마 있는 숲도 밀고 있는 상황”이라고 꼬집었다.

이날 회의에 함께 참석한 나경원 원내대표 또한 “미세먼지는 환경안보문제”라며 문 대통령에게 국가재난사태를 선포하고 공공시설 공기청정기 설치 및 저소득층 방진마스크 지급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국내) 미세먼지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중국발 미세먼지”라며 “국회 차원의 초당적 방중단을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