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빅히트 엔터, 윤석준 공동 대표이사는 누구?
  • 배소현 기자
  • 승인 2019.03.06 17:03
  • 댓글 0
<사진=뉴시스>

인기그룹 방탄소년단의 소속사인 빅히트 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5일 정기 이사회를 개최하고 윤석준 전 CBO (사업총괄)를 공동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이번 공동 대표이사 선임으로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의 제작 부문을, 윤 대표는 글로벌 비즈니스, 영상 콘텐츠 및 IP(지식재산권), 플랫폼 사업 등을 포함한 전 사업 부문을 총괄하게 된다.

이번 인사는 빅히트가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콘텐츠 제작과 사업 두 영역을 분리해 각각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강화해 시너지 효과를 얻기 위한 것으로 해석된다. 

윤 대표는 2010년 빅히트의 전략기획 이사로 영입돼 콘텐츠 제작 및 조직 관리, 사업 운영 등 전 영역을 두루 거쳤다. 오늘날 방탄소년단의 인기 비결로 꼽히는 ‘팬 콘텐츠’가 그의 손에서 탄생했다.

방탄소년단이 본격적인 성과를 내기 시작한 2015년부터는 사업기획실장으로서 사업을 고도화하는 데 집중했고, 2017년부터는 글로벌 파트너십과 네트워크를 강화해 방탄소년단의 IP 사업과 월드 투어 등 중장기적인 기회 확대에 애써왔다. 

빅히트는 “윤석준 대표이사는 최고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새로운 영역에 과감히 도전해온 인물”이라며 “이번 공동 대표이사 선임을 통해 부문별 전문성을 강화하여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소현 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