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靑 "4·11 임시공휴일 지정, 무산 아닌 검토 중"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3.06 11:52
  • 댓글 0
<사진=뉴시스>

청와대가 오는 4월11일을 임시 공휴일 지정하는 안이 무산됐다는 일부 인론 보도에 “최종 확정된 사안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고민정 부대변인은 6일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4월11일을) 공휴일로 지정하더라도 모두가 쉬지 못할 가능성, 아이들 돌봄 등의 문제가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이 있어 현재 검토 중에 있다. 최종 확정된 사안은 아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의 일환으로 역사적 의미를 담아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11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해 왔다. 

국민 여론도 4월 11일을 임시공휴일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이 우세했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지난달 22일 CBS 의뢰로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에게 임시정부 수립일의 임시 공휴일 지정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이 임시 공휴일 지정에 찬성했다.

임시공휴일은 필요에 따라 정부에서 수시로 지정하는 공휴일을 말한다. 정부 부처에서 임시공휴일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전달하면 인사혁신처가 국무회의에 상정,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확정된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