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ICT
넥슨 게임 불매운동 확산 '아동 캐릭터 노출 과다'
  • 김윤진 기자
  • 승인 2019.03.05 14:52
  • 댓글 0
넥슨 게임 불매운동 동참을 호소하는 트윗 캡처

SNS상에서 넥슨 게임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넥슨의 전체이용가 게임에 등장하는 아동 캐릭터의 노출이 과하고, 성적 묘사가 지나치다”는 주장이 네티즌들의 공감을 얻어 단체 행동으로 번진 것이다.

5일 <이코리아>가 다수의 인터넷 커뮤니티를 확인한 결과, 네티즌들은 ‘#넥슨_게임_불매’, ‘#엘소드_재심의_촉구’ 등 해시태그를 걸고 불매운동 의사를 표하고 있었다. 이들은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전체이용가 게임 <엘소드>, <메이플스토리2> 등의 캡처 사진들을 함께 게시했다.

해당 사진들에는 아동 캐릭터가 망사스타킹을 착용하거나, 속옷이 노출돼있는 모습 등이 담겨져 있다. 이와 관련해 네티즌들은 “소아성애 범죄를 조장한다”, “초등학생들도 이용하는 전체이용가 게임인데 너무 선정적이다”, “여성 캐릭터 벗기는 거 지긋지긋하다”, “넥슨 회원탈퇴 했다” 등 의견을 보였다.

모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네티즌들은 <엘소드>가 전체이용가로 분류된 점을 문제 삼고, 게임물관리위원회에 재심의 민원을 신청한 후기도 전했다. 이들은 게임 사진을 캡처해 증거물로 첨부했다. 현재 가장 참여도가 높은 불매운동 동참 게시글은 5,100건 이상 재배포되는 등 널리 알려졌다.

넥슨이 성상품화 논란에 휩싸인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넥슨은 2016년 출시한 게임 <서든어택2>의 여성 캐릭터들이 선정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져 사과한 바 있다. 당시 김정주 넥슨 대표는 “많은 분들께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 일부 캐릭터가 선정적으로 느끼셨던 점 사과드리고, 해당 캐릭터들을 빠른 시일 내에 삭제하겠다”고 말했다. <서든어택2>는 결국 오픈 23일만에 서비스를 종료했다.

김윤진 기자  ioonin33@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