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정은 평양 도착 맞춰 폼페이오 "shared interest"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3.05 14:20
  • 댓글 0
사진=뉴시스

북한 국무위원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과 베트남 공식방문을 마치고 5일 오전 3시 평양에 도착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5일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공식 친선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3월 5일 전용열차로 조국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세계의 커다란 관심과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제2차 조미수뇌회담과 베트남 사회주의 공화국에 대한 방문을 성과적으로 마치고 돌아오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동지를 맞이하기 위해 역 구내에 달려 나온 군중들은 최고영도자 동지께 축하의 인사를 드릴 시각을 기다리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당과 정부, 무력기관의 간부들은 조국의 무궁번영과 인민의 평화롭고 행복한 삶과 미래를 위하여 2만여 리의 머나먼 로정을 오가시며 불면불휴의 정력적인 대외활동을 벌리시고 조국에 무사히 돌아오신 최고령도자동지께 온 나라 전체 인민들의 한결같은 마음을 담아 열렬한 축하의 인사를 올리면서 뜨겁게 맞이하였다"고 말했다.

평양역에서는 의장대 행사가 진행됐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주요 간부와 북한 주재 베트남 대사관 관계자들이 김정은 위원장을 영접했다.

노동신문에 게재된 평양역 사진에는 김정은의 도착 시간이 오전 3시 8분으로 나와 있다.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지난 2일 오후 2시 38분(한국시각) 동당역을 출발해 베이징을 경유하지 않고 곧바로 평양에 도착했다. 

한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수주 내에 평양에 협상팀을 보내 북한과의 대화를 이어가고싶다"며 추가 협상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4일(현지시각) 폼페이오 장관은 미국 아이오와주 농장 '아이오와 팜 뷰로'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아직 약속한 바 없지만 (북한과) 다시 협상할 수 있기를 바란다. 향후 수주 내에 평양에 협상팀을 보내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북한과 이해관계를 공유할 수 있는 것들을 찾기 위해 계속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