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신동욱, 효도사기 논란에 눈물로 해명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9 17:12
  • 댓글 0
'제보자들' 방송화면 캡처.<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제보자들’에서 배우 신동욱의 효도사기 논란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는 신동욱이 직접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조부 효도 사기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신동욱은 조부가 자신의 거절에도 재산을 물려주려 했다고 주장했다. 

신동욱의 조부는 신동욱을 비판하며 산을 예시로 들었다. 그는 “산을 물려줄 때 백지에다가 서명해줬다. 원래 2500평을 주려고 했는데 15000평을 전부 가져갔다”면서 “빼앗아갔다. 도둑질”이라고 했다.

그러나 신동욱은 “할아버지를 모시고 가서 모든 절차를 밟았다”면서 “할아버지가 이 재산을 가지고 자식들을 많이 괴롭혔다. 할아버지가 주시는 재산을 받으면 안 되는 것도 알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작은아버지에게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동욱의 아버지 역시 부친의 가정폭력에 시달려왔다고 주장했다. 신동욱의 아버지는 “형제 중 내가 가장 많이 맞았다. 초등학교 1, 2학년 때 아버지한테 맞아 어금니가 없을 정도다”면서 “지금도 아버지라는 말만 들으면 겁이 난다. 아버지는 자식들이 본인 옆에 붙어 자신만 보기를 원하는데 어떻게 감당하냐”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한 “내 나이가 지금 66세인데 다시 그 생활을 한다면 지옥이 따로 없을 것 같다”며 “동욱이 6살 때 아버지가 나에게 다시는 보지 말자고 했다. 장남이라 호적에서 파지는 못하니 얼굴이라도 보지 말자고 하더니 이렇게 동욱이를 힘들게 하니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양측의 엇갈린 주장의 진실을 확인하기 위해 제작진은 거래 당시 함께 있었던 법무사를 찾아갔다. 

법무사 관계자는 “할아버지가 거동이 불편하셔서 우리가 동사무소로 모시고 가 인감증명서를 받을 수 있게 도와드렸다. 그리고 위임장에 도장 찍고 확인 서면을 받으면서 동의해주시는 거 맞냐고 물어봤는데 다 넘겨주시는 거 맞다고 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위임장에 인감도장을 받았다”며 “효도 관련 내용은 전혀 없었다”고 전했다.

이 가운데 돌연 신동욱과 할아버지가 고소를 취하하고 합의했다는 소식이 전해졌고, 신동욱의 할아버지는 그동안의 입장을 바꾸고 사과했다. 합의 내용에 따르면 신동욱의 할아버지가 공식적으로 사과하면, 신동욱이 할아버지에게 받은 재산을 돌려주기로 했다는 것.

신동욱의 할아버지는 “배우라는 직업이 시간이 제일 많은 줄로 생각했다. 그렇게 생각했는데 바빠서 못 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이제 이해한다”며 “나이가 많아지고 생각하는 것이 짧다. 손자가 낫고 할아버지가 좀 못돼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욱은 “지금 받은 상처가 크긴 할 것 같다. 말도 안 되는 거짓말 때문에 없는 사실을 말씀하셔서 불거진 것이지 않나. 그거로 인해 받은 상처가 아물 때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심경을 전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여사님이 불륜설 기획 취합"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