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탱크' 박정태 불구속 기소의견 검찰 송치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2.19 17:21
  • 댓글 0
버스에 올라 타 핸드 꺾는 박정태.<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롯데 자이언츠 야구선수 출신 박정태(50) 씨가 음주운전과 버스운전을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9일 도로교통법(음주운전)과 특정 범죄 가중처벌법(운전자 폭행) 위반 혐의로 박정태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다고 밝혔다.

박정태는 지난달 18일 오전 0시35분경 부산 금정구 범어 사거리 인근 편의점 앞에 차를 세워놓고 대리기사를 불렀다. 대리기사가 오기 전 시내버스 운전기사가 차를 옮겨 달라고 경음기를 울리자 직접 운전대를 잡아 2~3m 정도를 운전한 혐의다. 

이 과정에서 버스 기사와 시비가 붙어 주행 중인 버스 운전대를 꺾는 등의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당시 박씨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인 0.131%였다.

박씨를 수사한 경찰은 영장심사위원회를 열었다. 영장심사위원회는 박씨가 피해자와 합의한 점, 혐의를 모두 시인한 점, 도주·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는 점 등을 불구속 송치 의견을 냈다. 

박씨는 범행 당일 현행범으로 체포된 뒤 "출입문 개폐 장치를 찾으려다 운전대에 손이 닿았을 뿐 고의로 운전을 방해하지 않았다"고 일부 혐의를 부인했으나 이후 경찰 조사에서는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

1991년부터 2004년까지 롯데 자이언츠 주전 2루수로 활약한 박씨는 남다른 승부 근성과 독특한 타격폼으로 '악바리', '탱크'라는 별명을 얻으며 야구팬의 큰 사랑을 받았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여사님이 불륜설 기획 취합"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