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檢 '손혜원 의혹' 문화재청·목포시청 압수수색
  • 김정길 기자
  • 승인 2019.02.19 17:25
  • 댓글 0
전남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무소속 손혜원 의원.<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19일 오전 9시부터 대전에 있는 문화재청과 전남 목포시청에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검찰은 목포시 ‘문화재 거리’ 지정 경위가 담긴 문건들을 비롯해 손 의원의 투기 의혹과 관련된 컴퓨터와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전남 목포시청에서도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목포시청 자료들은 임의 제출 형식으로 받을 수 없어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자유연대 등 5개 시민단체는 지난달 24일 손 의원을 직권남용 및 공무상 비밀누설 등 혐의로 고발했다.

검찰은 손 의원이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차익을 획득했는지, 문화재 지정 과정에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 차명 거래 의혹 등을 수사 중이다.

특히 손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 지위를 이용해 근대문화역사공간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다는 정보를 미리 취득한 뒤 목포 지역 부동산을 매입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또 손 의원이 지난 12일 의혹을 보도했던 SBS 기자들을 허위사실 적시 및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소한 사건도 서울중앙지검으로부터 이첩받아 함께 수사 중이다.

 

김정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여사님이 불륜설 기획 취합"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