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나경원 '文정권 4대 악정과 전쟁' 선포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2.19 12:06
  • 댓글 0
1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경원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4대 악정’으로 규정하고 문재인정부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나 원내대표는 19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태우 수사관이 폭로한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이 검찰 수사과정에서 하나씩 진실이 밝혀지고 있다”며 “환경부 김 전 장관이 직접 보고받고 챙긴 것으로 보이는데 김 전 장관은 국회에서 ‘본인은 임명권한이 없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했다. 그렇다면 과연 이 블랙리스트의 끝은 누구인가”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정권에서는 정경유착이나 권력비리가 없다’고 자평하지만, 경제 악정과 안보 악정, 정치 악정, 비리 악정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또 “정부와 여당은 민생은 두고 내년 총선에만 올인하고 있다. 조해주 중앙선관위원 임명을 강행해 부정선거를 꾀하고 총선용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을 남발하고 있다. 정작 김태우 특검과 신재민 청문회, 손혜원 국정조사, 문다혜 사건에 대해서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가 침묵하는 건 또 다른 진실을 회피하고자 하는 은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를 '워터게이트 사건'에 비유하며 "예전에 닉슨이 '대통령이 하는 일이라면 불법이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문 대통령 말이 그와 다르지 않다는 생각을 한다. 어제 문 대통령은 의혹에 대해 답하기보다는 여권이 제기하는 역사왜곡 프레임을 대통령이 앞장서서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김경수 경남지사의 1심 판결문 분석에 대해서도 "여당이 재판 불복을 하면서 법관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선전포고하는 등 김경수 구하기를 위한 혈세 퍼붓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여사님이 불륜설 기획 취합"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