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명희 '공포의 갑질' 가사도우미 안절부절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2.19 10:47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한진가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이 필리핀 가사도우미에게 폭언을 퍼부은 녹음파일이 공개됐다. JTBC 뉴스룸은 18일 이 전 이사장이 2015년초 필리핀 가사도우미에게 갑질 폭언하는 정황이 담긴 녹취록을 공개했다. 

‘뉴스룸’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이 전 이사장은 필리핀 가사도우미가 자신의 옷을 가져다주지 않았다는 이유로 “죽여 버릴 거야. 거지 같은 X들아”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놀란 가사도우미가 사과를 했지만 이 전 이사장은 막무가내였다. 

이 전 이사장은 “내가 나가기 전에 가져와야지. 간단하지 않아?”, “그걸(옷을) 방 가운데에 뒀어?”라고 위압적인 언사를 퍼부었다. 중간, 중간 물건을 던지는 둔탁한 소리가 들렸으며 이 전 이사장은 가사도우미에게 무릎을 꿇으라고 지시하는 등 계속해서 욕설을 했다. 당시 이 전 이사장 집에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자녀도 있었다고 한다.

이 전 이사장은 운전기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 공소에 따르면 이 전 이사장은 운전기사에게 침을 뱉고 컵을 던지는 등 갑질을 일삼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이사장은 또 직원의 다리를 걷어차고 욕설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안희정캠프 자원봉사자 "여사님이 불륜설 기획 취합"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우리은행, 소상공인·중소기업에 3조원 신규자금 지원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