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물 사진 첫 공개
  • 이지은 기자
  • 승인 2019.02.18 14:58
  • 댓글 0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의 모습을 담은 3장의 사진 실물이 국내 전시회에서 18일 최초로 공개된다. 1944년 8월14 촬영된 버마 미치나 위안부 사진. <사진=서울시·서울대 정진성 연구팀 제공>

[이코리아] 한국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 3장이 실물로 최초 공개된다. 서울시와 서울대 정진성 연구팀은 18일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서울 종로구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오는 25부터 3월20일까지 전시회 <기록 기억: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 전시회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실물 사진과 기타 자료들이 공개된다.

해당 사진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증언한 고 박영심 할머니가 포로로 잡혀 있을 당시 만삭 모습을 찍은 것과 미얀마에서 위안부가 모여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 2장이다. 지금까지 국내에 공개된 이 사진들은 원본은 아니고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이 소장한 사진을 스캔한 것이었다.

이번에 전시되는 사진은 1944년~1945년경 미군이 촬영한 사진을 서울대 정진성 연구팀이 개인 소장가를 통해 구입한 것이다. 3장의 사진은 가로 29cm, 세로 21cm로 인화된 상태며 보존 상태가 양호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서울대 정진성 연구팀은 “스캔본이 아닌 1944년께 촬영 당시 인화된 사진을 보면 미군 사진병이 뒷면에 ‘조선인 위안부’라고 사진 설명을 썼다. 당시 미군 사진병이 조선인인 ‘위안부’의 존재를 알고 있었다는 것이 실물을 통해 확인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와 서울대 연구팀은 이 3장의 사진을 비롯해 그동안 발굴한 사료, 사진, 영상 등과 함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증언을 이야기로 엮어 '기록 기억 : 일본군 위안부 이야기, 다 듣지 못한 말들' 전시회를 연다.

주요 전시물은 사진 실물 3장을 포함해 일본인과 조선인들의 귀환에 대해 다룬 뉴욕타임스 신문 실물(1946년3월2일자), 쿤밍보고서와 축섬승선자 명부(복제본), 일본군 위안부 최초 증언자 배봉기의 사진(김현옥 개인 소장) 등이다.

전시 기간 중 매주 주말마다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강연 행사가 총 4회에 걸쳐 열이며 이밖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 기억하고 기록했던 인사들을 초청해 못다한 이야기를 듣는 장도 마련됐다.

박원순 시장은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독립운동가가 많이 조명되고 있지만 일제의 만행을 세상에 알린 위안부 피해자 역시 공로를 인정받아야 마땅하다. 서울시는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를 기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열리는 이번 전시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열리며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지은 기자  qoalsgud00@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