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린, 남편 이수 저격 악플에 "허위사실 난무"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8 11:47
  • 댓글 3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가수 린이 남편이자 동료가수인 이수의 성매매 사건을 언급했다.

지난 15일 인터넷 매체 ‘인사이트’는 린이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이수에게 고가의 팔찌를 선물했다는 기사를 올렸고, 한 누리꾼은 “미성년자 성 매수자가 뭐하는 지 알고 싶지 않음”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린은 해당 댓글에 장문의 답글을 남겼다. 린은 “위에 쓰신 말처럼 잊고 용서해 달라는 건 아니다. 언감생심 그런 걸 생각해본 적도 없습니다만, 상대가 6개월 동안이나 감금 당했는데 그걸 알고도 모른척한 건 사실이 아니라는 말 하려고 댓글 달았다”라고 적었다.

이어 “성매매는 사실이지만 그 속에 허위 사실은 난무하다”며 “안 보고 안 읽으면 그만이라 신경 안 썼는데 이 댓글을 읽은 이상 그냥 넘어가면 속상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쪼록 알고 싶지 않은, 몰라도 될 남의 집 일을 이렇게 알아야 해서 피곤하실 것 같다”며 “이런 날은 제 직업이 정말 싫다. 미안하고. 그래도 행복하게 하루 마무리 잘하시라”라고 덧붙였다.

린의 댓글이 게재된 후 온라인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성매매는 사실이지만'이라는 전제 하에 남편 이수를 두둔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는 비판도 있었지만, 아내의 입장에서 남편을 감싸는 일은 당연할 수밖에 없다고 이해하는 입장도 있었다. 팬들은 '성매매는 사실이나 허위 사실은 난무하다'고 호소한 린이 다소 경솔했다는 지적도 하고 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정성 넘치는 모습으로 자신의 잘못을 비는 것이 옳지 않냐는 지적에 힘이 실리고 있다. 

한편 이수는 지난 2009년 미성년자 성매매 혐의로 기소유예처분을 받았다. 당시 이수는 성매매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상대방이 미성년자였다는 사실은 몰랐다고 주장했다. 린과 이수는 사건 5년 뒤인 2014년 9월 결혼했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2019-02-18 13:52:47

    한국에서는 성매매가 합법될 확률이 거의 없다. 만약 합법되면 동성애 결혼이나 안락사 같은 이런 윤리적인 문제들이 점차 합법 되기를 바랄텐데 그럴리가 없다. 미래에 남자들은 하고싶어도 로봇인형과 하게될것이며 만에하나 성매매가 합법이 되더라도 개특수한 자격을 갖춘 면접관들이 로봇인형과 실제로 액션을 해야하는 오디션을 보게할수도 있고 그만큼 xx를 해주는 직업은 av배우보다 훨씬 까다로운 개특수한 자격조건이 필요할것이다. 성구매자들의 구매자격조건도 매우 까다로울것이고.   삭제

    • 루팡 2019-02-18 13:10:00

      이수가 한일정도는 솔직히 실수 정도로 받아들여주는게 맞지않나? 저 감미롭고 아름다운 그의 성대가 이렇게 묻혀져버리고 있는게 너무 크나큰 손실이다.. 이수..그리고 린님..힘드시겠지만 잘 이겨내시고 둘의 사랑 변함없도록 노력하시구 이수님은 빨리 좋은노래로 팬들에게 보답하고 돌아오는게 맞습니다.   삭제

      • Min 2019-02-18 13:00:22

        앵간치해라 악플러들아 더 나쁘고 더 악독한넘들은 얼마안되서 잊혀지고 잘살고있는건모르냐 이수는 반성이라도하는데 반성없이도 잘사는 넘들은 알고싶지않으면 기사 신문 뉴스 티비 모든 소통차단해라   삭제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법인택시 '월급제 반대', 카풀 합의 깨지나?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하나카드 장경훈사장 취임 일성 "디지털 기반 경쟁력 강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