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버닝썬 직원 첫 구속, 애나 '출국정지'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2.18 11:39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 직원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18일 “버닝썬 직원 A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17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렸다.

A씨의 신병을 확보한 경찰은 마약 공급책 등 유통경로를 규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경찰은 또 또 속칭 ‘물뽕’ 등 마약 유통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에 대해서도 출국정지 조치했다. 이 여성은 외국인이어서 출국금지가 아닌 출국정지가 내려졌다.

버닝썬에서 ‘애나’로 통한 이 여성은 지난 16일 경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여성을 상대로 버닝썬 내 마약 유통 의혹을 조사하는 한편 구속된 버닝썬 직원 A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조사를 하고 있다.

한편 클럽 버닝썬은 지난 17일부터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최근 건물주로부터 임대 계약 해지 통보를 받은데 이어 경찰 수사가 확대되면서 영업을 지속하는데 부담을 느낀 때문으로 보인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LG CNS, 클라우드사업 전략 발표
LG CNS, 클라우드사업 전략 발표 "디지털 혁신 가속화"
시몬스, 봄맞이 ‘스프링 프로모션’ 진행
시몬스, 봄맞이 ‘스프링 프로모션’ 진행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