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버닝썬 VIP "일 3천만원 중국 고객 위해 물뽕 작업"
  • 이두익 기자
  • 승인 2019.02.14 18:18
  • 댓글 0
최근 클럽 내 폭행사건이 발생하면서 여러 의혹이 불거진 서울 강남구 클럽 '버닝썬'. <사진제공=뉴시스>

[이코리아클럽 버닝썬의 VIP 고객들이 "클럽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저질러왔다"고 증언했다. 버닝썬 '하이패스' 고객으로 통했다는 A씨는 13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클럽 직원들이 자신에게 '물뽕으로 작업한 여자들이 대기하고 있다', '빨리 클럽으로 오라' 등의 메시지를 보내왔다"고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A씨는 클럽 직원이 의식을 잃은 여성의 나체 사진도 메신저로 보냈다고 말했다. A씨는 MBC와 인터뷰에서 "(의식을 잃은 여성들은) 그 앞에서 대놓고 사진을 찍어도 모른다고…움직임이 없는 거죠"라고 말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2주에 한번 꼴로 '클럽을 방문하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클럽 직원은 "오늘 얘네들로 세팅될 것 같은데, 작업(물뽕) 될 것 같은데 오시죠"라는 메시지를 보내며 여성 사진도 보냈다는 것.

클럽에서 하루 3000만원 이상 쓰고 가는 중국인 큰손 고객을 위해 클럽 직원들이 어린 여성만 골라 물뽕을 썼다는 증언도 나왔다. A씨는 "스무살 짜리 애들이 놀러 왔는데 중국애들을 위해 걔네들에게 물뽕 작업을 했다고 그러더라. 중국인들이 (여자들) 나이가 어리니까 고맙다며 팁을 많이 줬다는 말도 들었다"고 전했다.

A씨 외에 또 다른 VIP 고객도 지난해 11월 약에 취한 여성을 클럽 직원과 남자 손님이 호텔로 끌고 가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MBC 뉴스데스크는 이러한 증언을 뒷받침하는 사진과 영상을 확보하고 방송에 부적절한 자료는 사법 당국에 보내 수사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

이두익 기자  ikmens@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두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여야 4당, 패스트트랙 극적 합의, 핵심은?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박근혜 석방' 국민 62% 반대, TK지역 '찬성 52%'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