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스코 최정우회장, '설연휴 사망' 직원 장례식 조문 안와"
  • 최윤정 기자
  • 승인 2019.02.14 10:06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이정미 정의당 의원은 13일 경북소방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구급활동일지와 포스코가 작성한 속보 보고서를 공개하며 “지난 2월2일 포스코 신항만 5부두 선석하역기에서 발생한 사망사고는 정황상 고인은 발견시점 이전부터 이미 심정지 상태였기 때문에 경찰은 포스코의 조직적 사고은폐에 대해 집중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미 의원은 “구급활동일지를 보면, 포스코는 발견 1시간 뒤인 오후6시38분, 119구조센터로 사고자 심정지 신고를 했다(포스코는 119신고 1시간여 전, 5시41분에 사고자를 발견함).”며 “그런데 119구급대원(3명)이 6시50분에 현장 도착했으나 사고자는 아직 크레인에서 들것으로 내려오는 중이었고 119대원이 6시51분에 사고자를 인계받은 직후 심폐소생술을 약 10분간 실시했지만, 혈압, 맥박, 호흡, 산소포화도 등이 모두 제로상태로 반응이 없어 병원 이송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포스코가 작성한 직원사망(속보) 보고서는 오후5시41분에 인턴직원이 사고자 발견 후 바로 ‘심폐소생’을 실시했으며, 5시46분에 도착한 사내119요원들도 ‘심폐소생 및 제세동기 실시’를 했다는 것”이라며 “즉 고인은 발견시점 이전부터 심정지 상태였다. 포스코는 사내119 활동 시 실시한 제세동기 기록을 즉시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이번 포스코 사망사고 처리과정에서 경찰은 유가족에게 부검하지 않도록 조사서 서명을 재촉하는가 하면, 119구조센터는 활동일지 기록에 사고자에 대해 ‘질병’란에 표식함으로써 포스코 사측의 주장을 그대로 반영한 의심쩍은 조치를 취했다”며 “포항은 포스코 왕국이라는 오명을 공권력이 만들어 주고 있는 셈”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또 “포스코가 1시간여 동안 119구조신고를 지체한 것이 사망사고 은폐·조작을 위한 시간벌기였는지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 특히 노동부는 포스코의 산재은폐가 전에는 없었는지, 포스코내 산업안전이 제대로 지켜지고 있는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해야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포스코 민주노조 관계자는 <이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유가족에게 사건 발생과 관련해 회사가 설명한 부분이 상이한 점들이 있다”며 “최정우 회장은 조문도 오지 않았다. 장례식장에는 회사 인사팀 소속으로 보이는 관계자들만 나와서 장례식 동향만 파악하고 있다. 유가족들이 큰 슬픔에 빠져 있는데 왜 진실을 숨기려 하는지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윤정 기자  chy0628@hanmail.net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