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승태 재판 배당] 박남천 부장판사 과거 판결 보니
  • 임해원 기자
  • 승인 2019.02.12 18:02
  • 댓글 0
12일 서울중앙지법이 사법농단 의혹의 핵심 피의자로 지목받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을 형사35부(박남천 부장판사)에 배당했다.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의 모습.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재판을 24기수 후배 법관이 맡게 됐다.

12일 서울중앙지법은 "양 전 대법원장 사건을 '적시 처리가 필요한 중요 사건'으로 정하고, 형사35부(박남천 부장판사)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양 전 대법원장과 함께 기소된 박병대·고영한 전 대법관 및 임종헌 전 법원행정처 차장 또한 같은 재판부에서 심리할 예정이다.

이번 사건을 맡게 된 박 부장판사는 올해 52세로 전남 해남 출신이며 1993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연수원 2기인 양 전 대법원장과는 24기 아래 후배다.

박 부장판사는 광주지법, 서울중앙지법, 서울고법, 의정부지법, 서울북부지법 등을 거쳐 23년간 재판업무만 전담해왔다. 법원행정처 및 대법원 근무경력이 없어 사법농단 의혹에 연루된 법관들과 연고 관계가 적다는 점이 이번 재판의 적임자로 평가받는 이유 중 하나다. 박 부장판사는 지난해 2월부터 서울중앙지법에서 민사 단독 재판부를 맡아왔으나, 같은해 11월 사법농단 수사를 염두에 두고 신설된 형사합의35부로 이동했다.

박 부장판사는 지난 2016~2017년 서울북부지법 근무 당시 노원구 수락산에서 60대 여성 등산객을 살해한 김학봉씨 1심을 맡아 심신미약 주장을 기각하고 무기징역을 선고한 바 있다. 또한 2017년에는 병역의무를 거부한 혐의로 기소된 여호와의 증인 신도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1심을 파기하고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하는 등 양형이 엄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임해원 기자  champroo@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해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