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나영석 정유미 불륜설 허위 작성, 유포 10명 검거
  • 배소현 인턴기자
  • 승인 2019.02.12 16:53
  • 댓글 0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나영석 PD와 배우 정유미씨의 불륜설을 만들어 퍼뜨린 방송작가 등이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12일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두 사람의 불륜설을 최초 작성한 방송작가 이모(30)씨 등 3명과 이를 인터넷에 게시한 간호사 안모(26)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해 10월 중순 허위로 불륜설을 유포해 나 PD와 정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급속하게 퍼진 불륜설 관련 사설정보지(지라시)는 1차와 2차 버전이 존재했다. 업계에서 주워 들은 소문을 지인들에게 가십거리로 알리기 위해 프리랜서 작가 정모(29)씨가 지난해 10월 15일 작성한 게 1차 버전이다.  회사원 이모(32)씨는 이를 지라시 형태로 재가공해 회사 동료들에게 보냈고 일반인들에게 빠르게 퍼져나갔다.

방송작가 이씨가 동료에게 들은 소문을 지난해 10월 14일 카카오톡 메시지로 작성해 다른 작가에게 전송한 게 2차 버전이다. 이 지라시도 약 70단계를 거쳐 오픈채팅방에 전달된 뒤 확산됐다.

허위 불륜설을 최초로 생산한 이들은 경찰에서 “소문을 지인에게 전했을 뿐인데 이렇게 문제가 커질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 10명 중 9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나머지 1명은 피해자 변호인이 중간 유포자에 대한 고소를 취하,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작성자나 최초 유포자가 아닌 단순 유포자라도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을 재전송하면 정보통신망법 위반으로 처벌될 수 있다”고 밝혔다.

배소현 인턴기자  bae_4805@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