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전당대회 불출마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2.12 11:06
  • 댓글 0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전당대회 날짜 변경 불가와 관련 입장표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의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에 이어 정우택·심재철·안상수 의원도 전대 불출마를 선언했다. 

정 의원 등 3인은 12일 오전 각각 성명서를 내고 “선당후사 정신으로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정우택 의원은 성명서에서 "당에 헌신하겠다는 마음가짐으로 대표경선에 출마했지만 더 이상 대표경선에 연연하는 것은 당에 누를 끼칠 수 있다고 생각했다. 당대표의 굴레에서 벗어나, 백의종군의 자세로 당이 총선승리로 나아가는 데 있어서 밀알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심재철 의원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겠다는 시대적 사명감으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지만 오늘 출마 의사를 철회하고 당의 파수꾼으로 당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이어 "새로 선출될 당 대표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게 당을 개혁하고 공정 공천으로 내년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주실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상수 의원은 "끝까지 하지 못함을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당 화합과 보수통합, 총선승리를 위해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 전열을 정비해 총선에서 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당대회 연기를 주장해 당 지도부와 마찰을 빚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오늘 후보 등록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12일 하루 동안 당 대표와 최고위원 후보자 등록을 받는다. 이후 4차례 합동연설회와 6차례 TV토론을 거쳐 27일 당 대표가 결정된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마스크 벗은 진주 살해범 “나도 억울하다”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게임업계 글로벌 매출 Top 25, 한국업체 3곳 랭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