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근혜, 황교안 문전박대, ‘옥중정치’ 시동?
  • 송광호 기자
  • 승인 2019.02.08 12:52
  • 댓글 0
7일 오후 광주 북구 중흥동 자유한국당 광주시당사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광주·전남지역 당원들과 간담회 모습.<사진=뉴시스>

[이코리아]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 면회를 신청했으나 문전박대당한 배경이 밝혀졌다. 

박 전 대통령측 유영하 변호사는 7일 TV조선 프로그램에 출연해 “황 전 총리가 (박 전 대통령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교도소 측을 통해 여러번 전해왔는데, 박 전 대통령이 거절했다. 거절한 이유에 대해서 저한테 말씀을 했지만 이 자리에서 밝히진 않겠다”고 말했다. 

다만 유 변호사는 “자신(황교안 전 총리)을 법무부장관으로 발탁하고 국무총리로 임명한 그 분이 수감생활을 하고 계신다”며 “그 수인번호가 인터넷에 뜨고 있는데 그걸 몰랐다? 모른다? 저는 거기에 모든 게 함축돼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이어 “황 전 총리가 친박이냐는 것은 국민들께서 판단하실 수 있다고 본다”며 “(박 전 대통령이) 전당대회나 주자들에 대해선 코멘트를 안 한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황 전 총리가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박 전 대통령의 수감생활을 잘 챙기지 않았다는 발언도 했다. 그는 “수감 직후부터 허리가 안좋으시니 책상과 의자를 넣어줬으면 좋겠다고 교도소 측에 몇번에 걸쳐 얘기했다. 전두환·노태우 두 전직 대통령 수감 때도 책상과 의자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으니 똑같이 예우를 해달라고 했지만 계속 반입이 안됐다”고 말했다.

오히려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뒤에야 책상과 의자가 반입됐다는 것. 이에 대해 유 변호사는 “확인해본 결과 2017년 7월 21일 책상·의자가 들어간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좋지는 않지만, 일각에서 제기된 ‘몸무게가 39㎏까지 줄었다’는 얘기는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이 TV나 신문은 안 보지만 지지자들이 신문과 방송 보도를 정리해 편지로 보내주기 때문에 어느 정도 내용은 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이) 북한 핵이나 경제문제에 대해 걱정을 많이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 워딩을 옮기는 건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근 자유한국당은 전당대회에 도전장을 낸 당권주자들 사이에서 ‘친박 마케팅’이 한창이다. 황교안 전 총리가 대표적인 사례이고 홍준표 전 대표도 ‘박근혜 사면’을 거론하면서 친박계를 향해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유 변호사의 이날 발언으로 황 전 총리에 대한 친박계의 지지에 변화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송광호 기자  kntimes22@naver.com

<저작권자 © 이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광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뉴스
한국당
한국당 "성희롱 사과하라" VS 문희상 "임이자 자해공갈"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KT 명예퇴직자 158명, 해고무효 소송 제기
여백
Back to Top